본문 바로가기

건강 플러스

증상으로 알아보는 질병 상식, 체중이 늘어요

 

 

 

2020년이 벌써 3분의 1을 지나고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정말 상상하지 못한 시간 속을 살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마음까지 멀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코로나 19 유행으로 밖에 잘 나가지 않고 집에만 지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먹고, 자고, 앉아 지내는 생활을 반복하면서 체중이 늘었다는 분들도 많은데요. 살이 ‘확~찐자’라는 신조어가 씁쓸합니다.

 

“나는 물만 먹어도 살이 찐다.”
이런 분들이 계시죠? 진짜 많이 먹지 않아도 체중이 불어나는 분도 있고요. 왜 체중이 늘어나는지 살펴보겠습니다.

 

 

 

▶ 정말 먹는게 없다고요?

 

 

 

 

 

 

간단한 공식을 보겠습니다.
먹어서 들어온 ‘열량(칼로리)’ – 운동(활동)으로 써버린 ‘열량’ = 남은 만큼 ‘살’이 된다.

 

즉 많이 먹고 덜 움직이면 당연히 ‘지방’이 쌓여서 살이 찌겠지요. 많이 먹어도 운동량이 많은 선수들은 (종목에 따라 다르지만) 비만이나 과체중보다는 건강한 근육질 체형이 됩니다.
특히 여성 분들 중에 식사량이 많지 않은데도, 하루에 두 끼 밖에 안 먹는데도 살이 빠지지 않는다는 경우가 많은데요. 하루 동안 ‘무엇’을 ‘얼마나’ 먹는지 메모해 보세요. 식사 중간에 또는 식사 대신 입으로 들어가는 것 중에 열량이 꽤 높은 것들이 많습니다.
점심식사를 마치고 삼삼오오 커피를 마시러 가죠. 커피가 달달하다 싶으면 보통 커피 한 잔에 200~300 kcal이 넘는데요. 이 정도면 밥 한 공기입니다. 여기에 치즈케이크 한 조각이나 머핀을 곁들이면 이 또한 200~300 kcal가 됩니다.


결국 점심식사 한 끼 + 카페모카 한 잔 + 치즈케이크 한 조각 = 두세 끼 식사에 해당!!!

 

 

 

▶ 운동을 해도 살이 안 빠진다고요?

 

 

 

 

 

 

어떤 운동을 얼마나 하시나요? ‘유산소운동’이라고 부르는 운동, 즉 등에 땀이 배는 운동일수록 열량 소모가 많아 체중을 줄이는데 도움이 됩니다.
예를 들어 70kg인 사람이 10분 운동을 한다고 할 때 산책은 30kcal, 보통 속도로 자전거타기는 40kcal, 탁구는 70kcal, 테니스, 배드민턴은 80kcal, 줄넘기는 100kcal, 조깅은 110kcal, 수영은 200kcal를 쓰게 됩니다.
점심에 마신 카페모카 한 잔을 운동으로 써 버리기가 만만치 않지요?

 

 

 

▶ 우리 집안은 다 그래요.

 

 

 

 

 

 

억울하게도 집안 사람들 체형을 보니 내력인 것 같나요? 그럴 수도 있습니다. 키가 큰 부모님의 자녀들이 키가 큰 것처럼 체중이 많이 나가는 가족들이 있습니다. 유전의 영향이겠지요. 하지만 한편으로 같은 밥상에서 함께 식사하다 보니 먹는 것이 비슷해진 식습관 영향일 수도 있습니다.

 

 

 

▶ 노력해도 체중이 불어난다고요? 숨어있는 원인을 찾아봅시다.

 

 

 

자, 이제부터가 정말 중요합니다. 어쩌면 여기에 속한 분들이 있을 겁니다. 잘 찾아서 고치면 체중도 줄어들고 건강해질 수 있습니다.

 

 

 

(1) 갑상선기능저하증

 

 

 

 

 

 

목 앞에 있는 갑상선에서 나오는 갑상선호르몬이 충분하지 않으면 신진대사가 낮아지면서 체중이 늘어납니다. 갑상선호르몬이 지나치게 많이 나오는 갑상선기능항진증이 있을 때 치료하면서 회복되는 과정에 빠졌던 살이 다시 붙는 경우에도 체중이 늘어날 수 있지요.

 

 

‘갑상선기능저하증’이 의심되는 경우

 

  1. 피곤해요.
  2. 자꾸 졸려요.
  3. 전보다 추위를 많이 타요. 전보다 더위를 잘 못 느껴요.
  4. 목 앞이 나왔어요.
  5. 피부가 건조하고 푸석푸석해요.
  6. 머리카락이 잘 빠지고 가늘어졌어요.
  7. 전보다 기억력, 집중력이 떨어졌어요.
  8. (여성에서) 생리량이 많아졌어요. 생리를 길게 해요.

 

 

 

(2) 쿠싱증후군

 

 

 

 

 

 

한 시대를 풍미한 여가수가 허리통증 때문에 스테로이드라는 약물을 오래 복용한 뒤 체중이 많이 불었다는 사연이 방송에 소개되면서 ‘쿠싱증후군’이 검색어 상위에 오르기도 했죠. 몸 안에 스테로이드 농도가 올라가서 체중이 불어나는 것을 말하는데요. 원래 우리 몸의 양쪽 옆구리에 있는 ‘부신’이라는 장기에서 스테로이드라는 호르몬이 나오고 있어요. 그런데, 부신에 혹이 생겨 스테로이드가 더 많이 나오거나 뇌의 일부분인 뇌하수체에 혹이 생겨 부신에게 스테로이드를 더 많이 만들라고 명령을 내려도 스테로이드가 많이 만들어져서 쿠싱증후군이 생길 수 있어요.

 

 

 

 

‘쿠싱증후군’이 의심되는 경우

 

  1. 얼굴이 달덩이처럼 둥그레졌어요. 볼이 발그레해졌어요. 오랜만에 만난 사람이 “너 얼굴이 많이 달라졌어.”라고 해요.
  2. 뱃살이 터요.
  3. 목 뒤가 불룩 나왔어요. 쇄골 미인에서 보인다는 쇄골선이 없어졌어요.
  4. 팔다리가 가늘어졌어요.
  5. 멍이 잘 들어요. (살짝만 부딪혀도 멍이 들어요. 혈액검사 때문에 피를 뽑은 자리에 멍이 들었어요. 반창고나 파스를 붙인 자리에 멍이 들었어요.)
  6. 나이 들어서 여드름이 나요.
  7. (여성에서) 뽀송뽀송 코털이 생겼어요.

 

 

 

(3) 부종: 심장, 콩팥, 간이 나쁠 때

 

 

 

 

 

 

진정한 의미의 ‘비만’은 ‘지방’이 몸에 많이 쌓이는 것이지요. 그런데, ‘수분’이 몸에 많이 쌓여도 체중이 불어나겠지요. 즉 몸이 붓는 상황입니다.
발목 주위나 정강이 앞쪽의 살이 적은 부위를 손가락으로 꾹 눌러 자국이 남으면 ‘수분’이 많은 것입니다. 심장, 콩팥, 간이 나쁠 때 그런 경우가 많습니다.

 

 

 

 

  1. 숨이 차요. 가슴이 답답해요. → 심장이 약할 수 있어요. ‘심부전’
  2. 소변에 거품이 많아요. 소변량이 줄었어요. → 콩팥이 약할 수 있어요. ‘신부전’
  3. 간염(B형, C형)을 앓았어요. 술을 오랫동안 많이 마셨어요. → 간이 약할 수 있어요. ‘간경화’


 

 

(4) 약물 부작용: 부작용으로 살이 찌는 약

 

 

 

 

 

 

어떤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사용하는 약물의 부작용으로 체중이 불어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쿠싱증후군을 일으키는 약물인 스테로이드제인데요. 천식, 염증성 장질환(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또는 류마티스관절염, 루푸스(전신홍반루푸스)와 같은 류마티스질환 때문에 스테로이드제를 오래 복용할 수 밖에 없는 경우가 있고요. 당뇨병 환자가 사용하는 인슐린 주사와 일부 먹는 약,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처방받는 항우울제 등 일부 먹는 약들도 그렇습니다.
약을 먹은 뒤 체중이 늘어나 고민이 된다면 절대 함부로 끊지 말고 처방한 의사와 상의해 다른 종류의 약으로 바꿀 수 있는지 알아보세요. 체중이 늘더라도 치료를 위해 끊어서는 안 되는 약일 수도 있으니까요.

 

 

 

비만은 당뇨병,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지방간 등을 일으키고요. 무릎 관절을 상하게 해서 골관절염을 일으켜 무릎이 아픕니다. 잘 때 코골이가 심하고 낮에는 졸리고요(폐쇄성 수면무호흡증). 심지어 대장암, 췌장암, 유방암, 전립선암 등 암도 잘 생기게 합니다.
막연히 많이 먹고 덜 움직여서 생기는 ‘단순 비만’ 말고도 갑상선기능저하증이나 쿠싱증후군 등 어떤 질병이 있어서 체중이 불어나는 ‘이차성 비만’일 수도 있으니 꼼꼼히 다져보고 의심이 되면 꼭 진료를 받으세요.

 

 

 

 본 콘텐츠는 집필가의 의견으로, 삼성화재의 생각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